전자책

  • 인기도서
  • 신작도서
  • 추천도서

> 전자책 > 어린이 > 문학 > 한국동화

피양랭면집 명옥이

원유순 글, 최정인 그림 l 웅진주니어웅진닷컴

피양랭면집 명옥이
  • 출간일

    2012.02.03
  • 파일포맷

    ePub
  • 용량

    2 M
  • 지원기기

    PC, Android, iOS
  •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추천자료

힘찬이의 별명은 닭살이다. 아토피 피부염 때문에 피부가 거칠거칠하기 때문이다. 이런 힘찬이를 보고 아이들은 징그럽다며 짝하기 싫어한다. 2학기가 시작되어 새로 전학생이 오는데, 혼자 앉은 힘찬이의 짝이 된다. 어딘지 시골티가 나는 그 아이 김명옥은 북한에서 왔다고 했다. 명옥이는 아이들의 호기심의 대상이 되지만, 아이들이 쏟아내는 물음에 한마디도 대꾸를 하지 않아, 곧 벙어리라 놀림을 받게 된다. 하지만 짓궂게 놀리는 아이들을 향해 김명옥은 신발주머니를 날리며 "나 벙어리 아니란 말이다, 알겠네?" 하고 소리를 지른다. 이런 김명옥을 보며 힘찬이는 속이 후련하다.

명옥이에게 남한 생활은 무섭기만 하다. 높은 빌딩, 많은 사람들과 자동차들. 학교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아이들이 한꺼번에 몰려와 이것저것 물어대면 도무지 입이 떨어지지 않는다. 더구나 하나원에서는 배우지 못한 말을 아이들이 할 때면 더욱 난감하기만 하다. 이런 명옥이를 옆에서 지켜보며 조금씩 거들어주는 힘찬이. 명옥이는 힘찬이를 보면 북한땅을 빠져나올 때 죽은 동생 명수가 떠오른다. 몸이 튼튼하지 못했던 명수도 힘찬이처럼 두드러기가 많이 났기 때문이다. 명옥이는 힘찬이가 남 같지 않다.

아토피인 힘찬이에게는 점심시간이 가장 괴로운 시간이다. 급식은 힘찬이가 먹지 못하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소시지도 힘찬이가 먹지 못하는 음식 중 하나이다. 그런데 명옥이도 소시지를 먹지 않는 것을 보고 말을 걸었다가, 힘찬이는 명옥이 동생 명수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후로 힘찬이는 아이들에게 놀림을 당하는 명옥이를 모른 척할 수가 없고, 명옥이를 집으로 초대하게 된다. 나란히 집으로 가는 길. 명옥이는 힘찬이의 나무껍질 같은 손을 꼭 잡아준다.

명옥이는 급식시간마다 괴로워하는 힘찬이를 보는 것이 안타깝기만 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동안 잘 참아 왔던 힘찬이가 점심을 먹다 엉엉 울게 되고, 명옥이는 아이들을 향해, 더 이상 힘찬이를 닭살이라 부르지 말라고 큰 소리로 말한다. 그리고 힘찬이를 위해 뭔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을까 고민하다, 힘찬이의 사정을 적은 편지를 영양사 선생님에게 드린다. 명옥이의 편지 내용이 교내 방송으로 소개되는 순간, 아이들에게서 명옥이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의미의 환호성을 터져나오고, 명옥이는 힘찬이에게 '피양랭면'을 먹게 해주겠다고 집으로 초대한다.

별점5개     별점4개     별점3개     별점2개     별점1개


(한글 40자 이내)

평점 한줄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아무거나먹지도못하고아토피는정말무섭다.나도명옥이처럼용감한친구가되어야겠다. bde2015107 2016-03-29 0
1

    등록된 한줄 리뷰가 없습니다.